도성(都城)발굴조사부

헤이죠지구

나라분지에는 헤이죠쿄(平城京)와 후지와라쿄(藤原京)라는2개의 고대도성유적이 있습니다. 「도성」의 본래 뜻은 성벽으로 둘러싼 수도(首都)인 것으로 중국 유래의 용어입니다. 중국 대륙에서는 성벽, 즉 나성(羅城)으로 둘러싼 수도는 기원전1800년경 중국 은(殷)왕조 시대에 벌써 출현되었습니다. 일본에서는 7세기 후반에 처음으로 도성이 건설되었습니다. 그것이 4각형의 평면 플랜을 채택한 후지와라쿄입니다만, 그 직전 아스카(飛鳥)지역에 부정형의 도성이 있었다고 보는 설도 있습니다.

일본에서의 도성의 출현과 그 후의 변화의 역사는 7세기부터 8세기에 걸쳐서 격동하는 동아시아 세계 속에서 국가를 확립해 나가는 역사적 흐름의 중요한 궤적으로서 추구해 나갈 필요가 있는, 고대사상의 큰 연구 과제입니다.

헤이죠쿄(平城京)는 와도(和銅)3년(710)부터 엔랴쿠(延暦)3년(784)까지 74년간 일본의 수도이었습니다. 1965년, 후일에 헤이죠큐(平城宮) 제2차 다이고쿠데인(大極殿院)이라고 이해되게 되는 회랑의 한 구역에서 실시된 「헤이죠큐세키 제1차 조사」이후 2011년3월에 이르기까지, 도성발굴조사부 헤이죠지구가 담당한 발굴조사는 헤이죠쿄 내외에서 총 1000 회를 넘습니다.

발굴 조사에 있어서는 고고학, 문헌사학, 건축사학, 정원사학 또한 보존수복과학이나 연륜연대학, 환경고고학 등의 고고과학 등, 우리 연구소가 지닌 여러 분야의 연구자가 공동으로 유적의 해명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국가가 형성된 시기의 정치적 중심지이었던 도성의 연구는 고대사를 해명하는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연구 성과를 거듭해 왔습니다만, 그러한 연구 활동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높게 평가받고 있는 바입니다. 또한, 최근 강조되어 있는 문화적 국제협력이라는 면에서도 헤이죠쿄 등의 고대 도성에 대한 조사 연구를 통해서 축적된 지견이나 기술을 활용하여 많은 공헌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tojo201201.jpg
헤이죠큐(平城宮) 사쿄산조(左京三条)이치보이치쯔보(一坊一坪)의 조사
tojo201202.jpg
코후쿠지(興福寺) 호쿠엔도(北円堂) 복도의 조사

아스카•후지와라 지구

나라현(奈良県) 다카이치군(高市郡) 아스카무라(明日香村)에서 가시하라시(橿原市)에 걸친 「아스카(飛鳥)·후지와라(藤原)」지역은 일본 고대국가 성립기의 역사적인 무대로서 6세기 말로부터 8세기 초에 이르는 동안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였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지역의 지하에는 궁전이나 호족의 거관(居館), 가장 오래된 본격적 사원인 아스카데라(飛鳥寺)를 비롯한 사원 이외에도, 공예품 등을 제작한 종합 공방이나 누각(물시계)대, 분묘 등 다양한 유적들이 있습니다. 또한 이 지역의 북반에는 고대 국가의 수도이고 최초의 계획도시 후지와라쿄(藤原京)가 건설되었습니다. 여기에는 천황의 주거나 국정, 국가적 의식을 행하는 궁궐 등이 건설된 후지와라큐(藤原宮)를 중심으로 도로에서 바둑판 모양으로 구획된 도읍영역이 한쪽으로 5㎞이상의 범위로 확산되어 있었습니다.

이 조사부에서는 이들 유적의 발굴 조사를 통해서 고대국가의 구체적인 역사상을 복원하기 위하여 학제간 조사 연구를 행하고 있습니다. 그 성과는 유적발굴조사설명회나 보고서류, 후지와라큐세키(藤原宮跡) 자료실 등에서 공개하는 동시에 유적의 보존·활용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tojo201203.jpg
특별사적 후지와라큐세키(藤原宮跡)
tojo201204.jpg
아마카시노오카토로쿠(甘樫丘東麓) 유적의 조사


nabunkenfacebook

독립행정법인 국립문화재기구
나라문화재연구소

〒630-8577
나라시  사키 쵸247-1
TEL 0742-30-6733
FAX 0742-30-6730